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8

통영시에도 '블랙리스트'가 있다?

기사승인 2017.01.11  10:33:13

공유
default_news_ad2

드디어 올 것이 왔다. 치졸한 통영시장. 예상했던 대로 김동진 통영시장의 보복이 시작됐다. 나그네는 지난 6년 동안 동피랑에 있는 통영시 소유의 집에 세 들어 살았다. 그런데 어제 통영시장이 집에서 나가라는 통지서를 보내왔다. 나그네가 강제 철거 위기에 있는 통영의 국가무형문화재 추용호 장인의 공방을 지키기 위해 통영시와 싸우고 있는데 대한 보복이다. 그렇다고 한 겨울에 이렇게 함부로 쫓아내도 되는 건가. 세입자는 살 권리도 없는가.

그동안 통영시는 주민들이 살다 떠난 통영시 소유의 동피랑 마을 빈집들을 예술가들에게 창작공간이란 명목으로 임대해 주었다. 공짜가 아니라 일정한 사용료를 받고 세를 줬던 것이다. 이름만 창작공간이지 아무런 지원도 없는 사실상 셋집이었다. 통영과 동피랑을 알리는 홍보차원에서 예술가들을 활용했던 것이다. 동피랑에는 예술가들에게 임대해 주는 빈집이 모두 5채가 있다. 그중 3채에만 예술가들이 깃들어 산다. 나머지 두 채는 내내 비워져 있다. 다른 용도로 쓸 계획도 없다.

그래서 임대를 원하는 예술가들에게는 해마다 연장 계약을 해줬었다. 나그네도 6년 동안 별 탈 없이 재계약해서 지내왔다. 작년에도 계약 만료일이 다가왔을 때 통영시는 재계약 여부를 물어보고 바로 재계약을 해주었다. 6년 동안 사용허가 만료 통지서만 보낸 적이 한 번도 없었다. 그렇다고 나그네를 쫓아내고 다른 예술가를 입주 시킬 계획도 없다.

하지만 올해는 재계약 여부도 물어보지 않고 계약이 만료됐으니 집에서 나가라는 통지서만 보내왔다. 더이상 재계약을 안해주겠다는 것이다. 나그네가 윤이상 선생 생가 터를 지키기 위해 싸우고 통영의 국가무형문화재 추용호 장인의 공방 강제 철거를 막기 위해 추장인을 도왔던 것이 통영시장의 미움을 받은 것이다. 명백한 보복이다. 통영시장과 맞서 싸울 때부터 각오하고 있었던 일이지만 막상 닥치고 보니 마음이 착찹하고 서글픈 것은 어쩔 수가 없다.

나그네는 통영이 고향이 아니지만 6년 동안 통영에 살면서 나름대로 통영을 위해 많은 기여를 했다. 수많은 신문 잡지 기고와 방송을 통해 통영의 가치를 알렸고, <통영은 맛있다><걷고 싶은 우리 섬-통영의 섬들> 등의 책을 출간해서 통영의 숨겨진 맛과 멋을 세상에 드러냈다. 통영이 맛의 도시로 각인된 것은 자타가 공인하듯이 나그네의 덕이다.

그 공으로 지금 나그네를 쫓아내려는 김동진 통영시장으로부터 시민의 날 표창을 받기도 했다. 그래서 표창패에는 “특히 관광 분야에서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이 크므로 제 19회 시민의 날을 맞이하여 이에 표창합니다.”란 글귀가 선명히 새겨져 있다.

그런데 통영시장은 추용호 국가무형문화재의 전통 공방 강제철거를 반대했다는 이유로 이 엄동설한에 나그네를 내쫓으려 한다. 나그네는 돌아갈 집도 가족도 없다. 한겨울에 쫓겨나면 길바닥으로 나앉을 수 밖에 달리 도리가 없다. 통영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철거위기의 문화재를 지키기 위해 싸운 대가가 이것인가. 국가 무형문화재 추용호 장인을 도운것이 죄란 말인가? 나그네는 그저 망연하기만 하다.

하지만 나그네는 추장인의 공방을 지키는 일에서 손을 뗄 생각이없다. 통영시장의 이따위 치졸한 협박에 굴복할 마음이 전혀 없다. 그래, 끝까지 한번가보자. 끝날때 까지는 결코 끝난 것이 아니다.


강제윤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강제윤 시인/사단법인 섬연구소 소장 editor@mediasoom.co.kr

섬을걷다, 자발적 가난의 행복, 보길도에서 온 편지 등을 펴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