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8

편의점 女알바생 흉기로 맞는데…목격男 2명 무서워 떠나

기사승인 2018.01.16  09:33:33

공유

인천 부평구의 한 편의점 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마스크를 쓴 괴한이 20대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하고 달아날 당시 현장에는 20대 남성 2명이 있었지만 무서워서 신고를 못하고 현장을 떠났던 것으로 밝혀졌다.

15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께 인천 부평구 부평역 인근의 한 건물 1층 여자화장실에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3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A(20·여)씨를 따라가 흉기로 머리 등을 수차례 때리고 달아났다.

이날 A씨는 남성이 이유 없이 흉기를 휘두르자 편의점으로 겨우 도망쳐 경찰에 신고 했다. A씨는 두개골 골절상 등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치료를 받던 중 15일 오전 의식을 찾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default_news_ad2
신고를 받은 경찰은 최근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편의점에 찾아와 A씨에게 사귀자는 말을 자주 했다는 A씨 지인의 진술을 토대로 스토커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벌였지만 의식을 찾은 A씨의 진술로 이 같은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범행 현장을 목격한 B(27·남)씨 등 남성 2명은 경찰에서 "화장실에서 여성의 비명소리를 듣고 현장을 목격했지만 용의자와 눈을 마주치는 순간 무서워 현장을 떠난 뒤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또 B씨 등은 "지금 생각해 보니 당시는 너무 무서웠지만 용의자를 바로 앞에서 보고 잡지 못한 것과 경찰에 바로 신고 하지 못한 것이 많이 후회스럽다"고 덧붙였다.

B씨는 경찰에 신고 후 귀가해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자신이 부평구의 한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폭행 범행 현장을 목격했다는 글을 올렸다.

경찰은 건물에 설치된 CCTV영상을 확보해 범행 후 택시를 타고 달아난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의 행방을 쫓고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