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ad38

애플, 4분기 매출 12.7%↑…아이폰 판매량은 감소

기사승인 2018.02.02  09:40:36

공유

애플이 지난해 4분기 시장의 기대치를 넘어서는 실적을 거뒀지만 분기 아이폰 판매량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현지시간) CNBC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가한 매출이 883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의 예상치인 872억 8000만 달러를 웃도는 수준이다.

전체 매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아이폰 판매 수익은 615억 8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 늘었다.

주당순이익도 3.89 달러로 시장 예상치(3.86 달러)를 뛰어넘었다. 전년 동기(3.36 달러) 대비 15.8% 증가한 수준이다.

하지만 아이폰의 분기 판매량은 감소했다.

default_news_ad2
애플이 지난해 11월 출시한 아이폰Ⅹ 기본모델의 판매 가격은 사상 처음으로 1000 달러를 넘었다. 애플 주력 제품의 가격은 평균 0.21% 인상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4분기 아이폰 판매대수는 7730만대로 전년 동기(7830만대)에 비해 1.28% 감소했다. 시장 전망(8000만대)에도 미치지 못했다.

애플은 올해 1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고 투자자들을 안심시켰다.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우리는 1분기에도 아이폰 판매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믿는다"며 "아이폰 판매량 증가율도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하면 개선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올해 1분기 600억~630억 달러의 매출과 38~38.5% 수준의 이익률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시간외 거래에서 애플 주가는 전일 대비 3.29% 오른 173.30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서울=뉴시스】


편집국 editor@mediasoom.co.kr

<저작권자 © 미디어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nd_ad6
default_side_ad4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